2018.10.20 (토)

  • 맑음동두천 8.1℃
  • 맑음강릉 9.8℃
  • 맑음서울 11.7℃
  • 맑음대전 9.8℃
  • 맑음대구 11.0℃
  • 맑음울산 11.5℃
  • 맑음광주 11.9℃
  • 맑음부산 13.2℃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5.4℃
  • 맑음금산 5.4℃
  • 맑음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금융위원장, 국회의원 보좌진 특혜채용 논란 부인

김진태 의원 "요건 충족 되지 않은 인재 채용 특혜" 주장
노 전문관 직접 출석하며 논란 가열

 

[FETV=장민선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민병두 정무위원장 비서관 출신 인사 특혜 채용 논란에 대해 부인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금융위 국정감사에서 노태석 금융위 정책전문관의 채용 과정을 문제 삼았다.

 

노 전문관은 지난 2월 금융위에 계약직 4급 공무원으로 특채됐다. 서류전형 경쟁률은 7대 1이었다. 당시 노 전문관은 민주당 민병두 의원실 비서관(5급)이었다. 민 의원은 현재 국회 정무위원장이다.

 

김 의원은 “당시 경쟁률은 7대1 이었는데 채점표를 확인하니 제일 중요한 채용 기준이 경력과 연구실적이었다"며 "금융위가 뽑은 인물은 경력이 어느 대학교 초빙교수, 연구원 등에 불과하다며, 이 마저 국회사무처에 겸직신고도 하지 않은 내용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그는 “해당 인물은 국회의원 비서관으로 있으면서 교수라는 신분을 이용해 금감원으로부터 받은 금액이 2500만원에 달하고, 은행연합회에서도 수익을 챙겼다. 연구실적도 표절한 내용들로 인정할 수 없다”면서 “의원실 도움을 받기 위해 (비서관을) 뽑은거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최 위원장은 “다른 의도가 아니라 여러 가지 도움이 되기 때문에 뽑은 것”이라며 “국회의원 비서관이라기보다 대학 연구원이었던 측면을 고려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오후에는 노태석 전문관이 직접 출석해 논쟁이 이어졌다.

 

노 전문관은 "청탁한 사실이 없고 채용공고를 보고 지원한 것"이라며 강력 부인했고 김 의원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 "겸직 신고의 경우, 금융위로 이직한 후 신고대상임을 알게 되어 신고했다"고 해명했다. 표절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질의가 끝난 후 민병두 정무위원장은 "야당 의원께서 (노 전문관을) 증인 채택 했을 때 기꺼이 동의 해줬다"며 "국회가 국정감사 함에 있어서 어떠한 성역도 있어선 안된다고 생각해왔다"고 말했다. 이어서 "비리가 있다면 와서 소명할 의무가 있고, 이 같은 일환으로 채택하게 된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