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1 (일)

  • 구름많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8.5℃
  • 박무서울 6.8℃
  • 안개대전 7.2℃
  • 박무대구 5.5℃
  • 맑음울산 10.7℃
  • 박무광주 8.0℃
  • 맑음부산 11.0℃
  • 흐림고창 7.4℃
  • 맑음제주 10.7℃
  • 구름조금강화 3.6℃
  • 맑음보은 3.9℃
  • 구름많음금산 5.6℃
  • 흐림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4.6℃
  • 맑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자동차

"쌍용차 사태 9년만에 끝났다"

사측-노동단체, 해고자 119명 전원 복직 합의

[FETV=최남주 기자] 쌍용자동차 해고자 119명이 내년 상반기까지 전원 복직된다. 이로써 지난 2009년 구조조정으로 촉발된 ‘쌍용차 사태’가 9년 만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쌍용차는 14일 노동조합,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등과 서울 광화문S타워 경제사회노동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해고자 전원 복직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쌍용차 사측은 해고자 119명 가운데 60%를 연말까지 채용하고, 나머지 해고자는 내년 상반기까지 채용하기로 했다. 

 

이들 가운데 부서 배치를 받지 못한 복직 대상자에 대해서는 내년 7월부터 내년 말까지 6개월간 무급휴직으로 전환한 뒤 교육∙훈련을 거쳐 배치한다는 것.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이에 발맞춰 쌍용차 사태와 관련된 일체의 집회·농성을 중단하고 관련 시설물·현수막을 철거하기로 했다. 

 

또 민·형사상 이의도 제기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경제사회노동위는 관계 부처와 협의해 회사 부담을 줄이기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쌍용차 사태는 지난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인한 글로벌 금융위기가 도화선 역할을 했다. 당시 쌍용차는 경영난으로 인해 대주주인 중국 상하이자동차가 2009년 1월 법정관리를 신청, 그해 4월 전체 임직원의 36%인 2600여명을 해고하는 등 대규모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당시 쌍용차는 77일간 이어진 파업 끝에 1700여명은 명예퇴직, 454명은 무급휴직, 165명 해고 조치됐다.

 

하지만 쌍용차는 대주주가 인도 마힌드라그룹으로 바뀐 뒤 경영난이 개선도면서 소형 SUV 시장을 연 ‘티볼리’ 등 우수한 신차를 선보였고, 휴직, 퇴직자를 꾸준히 복직시키는 등 빠르게 회복됐다.

 

쌍용차는 이에 따라 지난 2013년 무급 휴직자 454명이 전원 복직했고, 2016년 40명, 2017년 62명, 올해 16명이 복직했고, 나머지 119명도 이번 합의로 업무에 복귀할 수 있는 발판을 확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