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3 (화)

  • 맑음동두천 6.8℃
  • 구름조금강릉 13.5℃
  • 연무서울 11.1℃
  • 맑음대전 10.8℃
  • 맑음대구 13.6℃
  • 구름조금울산 14.9℃
  • 맑음광주 12.9℃
  • 구름조금부산 16.8℃
  • 맑음고창 9.6℃
  • 구름많음제주 16.5℃
  • 구름조금강화 7.8℃
  • 구름조금보은 7.1℃
  • 맑음금산 7.9℃
  • 맑음강진군 10.8℃
  • 구름조금경주시 12.6℃
  • 흐림거제 15.3℃
기상청 제공

산업

국표원, 주소령 적합성정책국장 임명…첫 여성국장 탄생

주 국장은 공학박사 출신의 연구직 공무원으로 기술표준 분야 전문가

 

[FETV=최순정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에서 개원 이후 첫 여성 국장이 탄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국가기술표준원 적합성정책국장에 주소령(54) 표준정책과장을 승진 임명했다고 밝혔다.

 

국표원 사상 첫 여성 국장으로, 국표원 소속 연구관이 국장으로 승진한 것은 이번이 5년 만이다.

 

주 국장은 공학박사 출신의 연구직 공무원(연구관)으로 기술표준 분야 전문가다.

 

비고시 출신인 주 국장은 서울대 섬유공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섬유공학 석사와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주 국장은 1995년 국표원 전신인 국립공업기술원에서 연구직 공무원으로 공직생활을 시작으로, 국제표준협력과장, 투자유치과장, 섬유세라믹과장, 표준정책과장 등 주요 보직을 거쳤다.

 

주 국장은 “공직사회에서 소수인 여성이자, 연구직 공무원으로서 중책을 맡아 어깨가 무겁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 다양한 융복합 기술 제품 신뢰성과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인증 제도 전반을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태그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주소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