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종현, 어쩌다가 이런 일이...덩그라니 갈탄만 남아

등록 2017.12.19 02:45:36 수정 2017.12.19 03:31:25

[푸드경제TV 이장훈 기자] 샤이니 종현 갈탄 / 방송화면캡처

샤이니 종현에 대한 안타까운 소식이 알려지며 18일 퇴근 길 수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샤이니 종현의 갑작스런 비보에 많은 이들은 믿지 못하기도.

그는 자신의 집이 아닌 다른 곳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그곳에는 갈탄만 덩그라니 남아 있던 것으로 알려져 샤이니 종현 스스로 세상을 떠난 것으로 보인다.

누나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해 쓰러져 있는 샤이니 종현을 발견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종현의 친누나는 “동생이 자살하는 것 같다”고 신고했다. 종현의 누나는 신고 직전 종현으로부터 “이제까지 힘들었다” “나 보내달라. 고생했다고 말해달라” “마지막 인사” 등의 휴대전화 메시지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 종현은 이미 심정지 상태여서 현장에서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지만 의식이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종현이 발견된 레지던스에서 갈탄과 번개탄으로 보이는 물체가 탄 흔적이 발견됨에 따라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시도,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장훈 기자
Copyright @FETV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제호: FETV | 명칭:㈜뉴스컴퍼니 | 등록일: 2011.03.22 | 등록번호 : 서울 아01559 | 발행인·편집인: 김대종 | 편집국장: 최남주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23, 901호(여의도동,산정빌딩) | 전화 : 02-2070-8316 | 팩스 : 02-2070-8318 Copyright @FETV. All right reserved. FETV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지합니다.